Daily News

위변조 불가능한 ‘정품인증라벨’로 라벨갈이 원천차단

서울시, 동대문 국내 생산 제품에 251만장 부착
박우혁 기자  정부단체 정책 2020.11.18 11:47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지난 10일 마포구 한겨레신문사에서 서울시와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협의회, 한국조폐공사, 한겨레신문사가 ‘정품인증 시범사업 업무’ 협약식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황문규 한국조폐공사 기술해외이사, 박주선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 박중현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협의회장, 김택희 한겨레신문사 상무.

서울시가 화폐 위·변조방지기술을 적용한 ‘정품인증라벨’ 251만장을 제작해 소상공인이 생산한 메이드 인 코리아 제품에 부착한다. 올해 의류와 가방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신발과 장신구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라벨을 스마트폰이나 소형감지기로 찍으면 생산지와 진품여부를 알려주는 방식인데 외국산 저가 상품을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판매하는 불법 행위 이른바 ‘라벨갈이’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소비자의 신뢰를 되찾아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목적이다.

서울시는 우선 국내 의류쇼핑의 메카인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 내 사업체에서 취급하는 의류와 가방을 대상으로 11월 중 정품인증라벨 부착을 시작한다. 총 수량은 251만장이다.

시는 지난 2014년부터 불법공산물 유통근절을 위한 계도 및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지만 여전히 제조자‧제조국명, 제조년월 등이 없는 제품 유통이 늘고 있어 이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배포하는 ‘정품인증라벨’은 한국조폐공사가 개발한 보안기술이 탑재되어 있다. 육안으로는 볼 수 없는 보안문자나 이미지를 라벨에 넣는 ‘형광다중화기술’을 적용했는데 잠상 인쇄나 가변 큐알(QR)코드, 리얼코딩 등을 인식해 정품을 판명하는 방식이다. 소형감지기를 정품인증라벨에 갖다 대면 정품은 소리가 울리지만 가짜라벨은 울리지 않는다.

서울시는 이번 시범사업이 소상공인이 제작·유통하는 국내생산 제품에 대한 소비자 인식과 신뢰 향상은 물론 동대문패션타운의 상권 활성화와 국내산 제품에 대한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품인증라벨 배포대상은 동대문패션타운 내에서 영업(사업자등록 기준)하는 국세·지방세를 완납한 소상공인으로 직접 의류와 가방을 기획 또는 제조하면 된다. 단 원산지 표시위반, 위조상품, 수입제품, 위탁판매제품, 안전표시사항 미표시제품은 사업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대상은 (사)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협의회가 개최하는 심의위원회에서 상품기획서, 안전기준확인서 등을 검토해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올해 251만장을 시작으로 ’21년 500개 업체 2,500만장, ’23년 1천개 업체 1억장까지 확대‧부착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효율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한국조폐공사, (사)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협의회, 한겨레신문사와 지난 10일 마포구 한계레신문사에서 ‘공산품 원산지 위·변조 근절을 위해 정품인증라벨 시범사업을 위한 민·관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참여기관들은 원산지 위·변조 근절을 위해 상호 협력하며, 정품인증라벨 제작(서울시), 라벨보안기술 제공(한국조폐공사), 라벨 배부 및 사업장관리(동대문패션관광특구), 홍보(한겨레신문사) 등의 역할을 맡는다.


정품인증행택.
박우혁 기자(hyouk@kfashionnews.com)
<저작권자 ⓒ K패션뉴스(www.kfashio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