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사회적 거리 두기로 외출 감소… ‘원마일 웨어’ 패션 주목

박우혁 기자  뉴스종합 2020.03.23 11:57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최근 ‘사회적 거리 두기’로 외출이나 활동이 크게 줄면서 집 안에서 시간을 보내는 사람이 늘고 있다. 이에 한껏 차려 입은 외출용 패션보다 실내외 어디서든 편안하고 스타일리시하게 입을 수 있는 패션 아이템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계속되는 집콕이나 재택근무 내내 늘어진 티만 입고 있기보다 집에서도 편안함과 스타일까지 겸비한 홈웨어로 적당한 긴장감과 멋을 더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 특히 실내는 물론 집 근처 1마일(1.6km) 반경 내에서 입을 수 있는 ‘원마일 웨어’가 관심을 받고 있다.
 
원마일 웨어란 집 안에서 입는 편한 라운지 웨어에 신경 쓰지 않은 듯 멋스러운 외출복 기능을 더한 패션을 의미한다. 착용감과 신축성뿐 아니라 세련된 스타일까지 겸비해 가벼운 외출이나 산책 시에도 멋스럽게 착용할 수 있어 활용도도 높다. 패션업계에서는 원마일 웨어를 찾는 집콕족을 겨냥해 화사한 파스텔 컬러의 맨투맨이나 올 봄 트렌드인 조거 팬츠, 힙한 느낌의 트랙 수트 등 다양한 아이템들을 선보이고 있다.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의 ‘라피어 트레이닝 세트 풀 집업’은 면과 폴리 혼방 소재의 편안함과 스타일리시한 디테일을 모두 갖춘 제품이다. 드롭 숄더와 숏한 기장감, 소매의 톤온톤 로고로 스트리트 감성을 더해 외출 시 청바지와 매치하는 등 단독으로도 활용도가 높다. ‘라피어 트레이닝 와이드 롱 팬츠’나 ‘하프 팬츠’와 세트로 매치하면 좀 더 시크한 원마일 웨어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올 봄 트렌드 컬러인 네오 민트 컬러와 피오니 핑크 두 가지로, 가격은 집업 119,000원, 트레이닝 롱 팬츠는 99,000원, 하프 팬츠 59,000원이다.


안다르

애슬레저 브랜드 ‘안다르’는 탄탄하고 가벼운 기능성 소재의 캐주얼 라인인 라이프 스타일 웨어 컬렉션을 선보였다. 특히 ‘빅 레터링 하프슬리브’는 과감한 그래픽 플레이가 돋보이는 제품이다. 봄에 어울리는 네온 컬러로도 만나볼 수 있으며, 넉넉한 핏과 기장으로 편안한 착용감이 특징이다. 애슬레저 브랜드의 고기능성 소재와 세련된 디자인을 일상에서도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NFL 어패럴

실내 안팎 어디서든 캐주얼하고 힙한 스타일을 유지하고 싶다면 강력한 빅 로고 맨투맨이나 후드를 매치하는 것이 좋다. ‘NFL 어패럴’이 최근 출시한 ‘텍스트 로고 맨투맨 티셔츠’는 NFL의 아이코닉한 앰블럼과 브랜드 슬로건인 ‘ONLY IN THE NFL’을 디자인으로 녹였다. 멜란지 그레이, 블랙, 네온 그린 컬러로 4가지 컬러로 만날 수 있다. 혼방으로 부드러운 착용감이 뛰어난 오버핏 맨투맨으로 데님과 트레이닝 팬츠 등 어디든 매치하기 좋아 활용도가 높다.


아디다스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의 락업 트랙팬츠는 1990년대의 아디다스 헤리티지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아 클래식 스포츠 스타일을 재해석한 모던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단단한 핏과 평직 소재가 가볍고 부드러운 착용감을 선사한다. 측면의 아이코닉한 3 스트라이프 디테일만으로도 힘주지 않아도 시크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반스

신발의 뒤를 튼 신발 스타일을 지칭하는 뮬도 대표적인 원마일 웨어 패션 아이템이다. 앞은 어디든 매치하기 좋은 스니커즈 스타일에 뒷면은 오픈된 형태로 다양한 스타일에도 매치하기 쉽다. ‘반스’의 ‘올드스쿨 뮬’은 힐 컵을 완전히 삭제하지 않고 기존 제품 보다 50% 이상 낮게 설계돼 쉽게 착용이 가능하며 동시에 발을 안정감 있게 잡아줘 활동성을 높였다. 캔버스 소재를 사용했으며 블랙과 화이트 컬러로 출시됐다.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 관계자는 “최근 편안하면서도 나다움을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트렌드와 외출을 자제하는 사회적 분위기로 인해 자켓 등 갖추어 입는 포멀한 외출복 보다는 무심한 듯 멋스러운 캐주얼 스타일이 주목 받고 있다”며 “편안한 소재와 착용감은 물론 디테일과 감성을 더한 세련된 원마일 웨어를 연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우혁 기자(hyouk@kfashionnews.com)
<저작권자 ⓒ K패션뉴스(www.kfashio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